제목
쌍용건설, 두바이 투자청(ICD)과 M&A 투자유치 완료
등록일
2015/01/29
조회수
8,602
건설사 M&A 최대 매물인 쌍용건설이 두바이 투자청(ICD, Investment Corporation of Dubai)과 M&A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
28일 서울중앙지법 제3파산부는 쌍용건설에 대한 ICD의 투자계약 허가서를 승인함에 따라 29일 최종 본계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18일 쌍용건설 M&A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ICD는 1월 5일부터 1월 26일까지 3주간 쌍용건설 인수를 위한 정밀실사를 진행한 바 있다.
빠르면 2월 중순경 본계약이 체결될 것이란 업계의 전망보다 일정이 대폭 단축된 것은 쌍용건설의 조속한 경영정상화와 영업력 복원을 기대한 법원과 ICD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여진다.
이로써 쌍용건설은 투자자 유치 7전 8기 만에 새 주인을 맞게 됐다.

■ 세계적인 국부펀드 두바이 투자청(ICD), 운용 자산만 약 175조

아랍에미리트(UAE)의 2대 국부펀드 중 하나로 운용 자산만 약 1,600억 달러(약 175조 원)에 달하는 ICD는 자산기준 UAE 1위 은행인 Emirates NBD(ENBD), 국영기업인 에미리트 항공(Emirates Airline)과 에미리트 석유공사(ENOC, Emirates National Oil Company) 등 총 30 여 개 기업을 거느리고 있다.
특히 부동산 개발 분야에서는 세계 최고층 호텔 '부르즈 칼리파(Burj Khalifa)'를 소유한 두바이 최대 부동산 개발회사 '에마르(Emaar Properties)'를 통해 다양한 초대형 개발사업을 추진 중이다.

■ 국내 PF우발채무 해소 … 영업력, 기술력 유지가 성공 원동력

그 동안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투자활동으로 펼치던 ICD가 쌍용건설을 인수하게 된 것은 투자처를 아시아로 확대했기 때문이다.
또한 UAE는 물론 중동과 아프리카, 아시아 등지에서 추진 중인 초대형 개발사업과 2020년 두바이 EXPO을 추진하면서 세계적으로 명망있는 시공사가 필요했다는 분석이다.

쌍용건설이 해외사업을 통한 이익실현에도 불구하고 어려움을 겪은 주원인이었던 국내 PF 우발채무를 회생절차 과정에서 완전히 해소했고, 지난해 7월 25일 회생계획 인가 이후 국내외에서 약 1조 원의 공사를 수주하는 등 핵심 경쟁력을 꾸준히 유지한 것도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 국내외 신인도 상승, 대규모 건설사업 진행 등 시너지 효과 상당

쌍용건설이 ICD와 M&A 본계약을 체결함으로써 경영정상화 속도가 빨라지고 수주 영업력 복원에도 상당한 시너지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막대한 자금력을 갖춘 세계적인 국부펀드가 대주주로 등장함으로써 국내외 신인도가 대폭 상승하는 것은 물론 ICD 자체 발주 공사와 2020 두바이 EXPO 관련 물량 수주도 가능해 진다.
국내외에서 그 동안 참여하지 못했던 자금력을 수반한 국내외 초대형 개발사업 분야 진출도 가능할 것이란 전망이다.

또한 ICD는 쌍용건설 투자 목적에서 쌍용건설의 텃밭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를 비롯한 동남아시아 시장에 ICD가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는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힌바 있다.
결국 상호 윈윈이 되는 시너지가 기대된다는 얘기다.

한편 쌍용건설은 향후 회생계획 변경을 위한 관계인 집회와 법원 인가, 채권 변제 등이 완료되는 3월말~4월초 회생절차를 졸업할 것으로 보여진다.

■ ICD의 쌍용건설 인수전 참여 배경
▷ ICD는 사모펀드가 아닌 세계적인 국부펀드 (명예, 신뢰, 진정성 중요하게 생각)
→ 단기 투자 or 이익 회수에 급급한 성격의 자금 아님
▷ 자신들의 전략적 투자분야에 걸 맞는 명성 있는 건설사 보유 목적
→ 비산유국으로서 개발사업을 수출하기 위해서는 건설사 필요
→ 약 30개의 자회사 중 세계적인 개발회사(Emaar, Nakheel)는 있지만 시공사 없음
→ 아시아 시장 / 국내 시장 진출, 중동지역 점유율 확대
▷ 향후 쌍용건설이 세계 건설시장 점유율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 계획
■ ICD의 3가지 투자 목적
① 두바이 Home Territory 사업(자체발주 물량 소화) / 2020 EXPO 준비
② 아시아지역 사업 확대(대한민국, 동남아시아)
③ 아프리카 등 제 3지역 진출을 위해 국제적으로 명망 있는 Construction Arm 필요
이전글
쌍용건설, 국내 민간사업 틈새시장 공략한다! 2014/07/15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목록보기